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hine & Bright, 반짝반짝 . . .









사진을 보는 순간 'shine & bright'란 노래가 떠올랐다.

부스럭 부스럭, 노래를 찾아 듣는다.



멜로디를 듣는 순간 '반짝반짝'이라는 단어가 떠올랐고,

더불어 '반짝반짝 빛나는'이란 책이 떠올랐고,

저자인 '에쿠니 가오리'가 떠올랐다.

에쿠니 가오리와 함께 좋아하는 '무라카미 하루키'가 떠올랐고,

하루키의 작품 '상실의 시대'가 떠올랐으며,

좋아하는 구절의 '봄날의 곰'이 떠올랐다.

한국 영화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가 떠올랐고,

여주인공인 '배두나'가 떠올랐으며,

배두나의 취미인 '사진'이 떠올랐고,

같은 취미를 가지고 있는 '박지윤'이 떠올랐고,

박지윤의 '그냥 사랑하면 되는데'란 노래가 떠올랐다.




부스럭 부스럭, 다시 노래를 찾아 듣는다.

 
옛 기억속의 '그대'가 떠올랐고,

그대와 함께 한 '추억들'이 떠올랐고,

추억 속에서 '바다'를 떠올렸으며,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가 떠올랐고,

더불어 고운 '모래'가 떠올랐고,

파도에 모래가 '발을 간지르는 느낌'이 떠올랐다.

얼굴을 간지르며 지나가는 '바람'이 떠올랐고,

바람을 타고 하늘 높이 날아 오르던 '연鳶'이 떠올랐고,

연에 담아 날린 '소망'이 떠올랐으며,

그 소망을 함께 적어 날린 '그대'가 떠올랐고,

그대는 '반짝반짝 빛나는 사람임이' 떠올랐다.


빛의 편린처럼 점멸하는 생각들, 기억들, 추억들.



부스럭 부스럭, 노래가 끝났다.


그리고 알게 되었다. 

내가 떠올린 모든 것들은 내가 좋아하는 것들.



다시 반짝반짝.

앞으로도 반짝반짝.



 








< Olympus E-420, ZUIKO 14-42mm F3.5-5.6 >






Trackback 0 Comment 6
Untitle #232 . . .
2013.10.27
[EOS 700D] 첫 야경 사진 도전! 성산대교~
2013.09.16
[EOS 700D] 서울 근교 출사지 추천 _ 낭만이 살아 있는 김유정역!
2013.09.01
B u t t e r f l y . . .
2013.08.18
Untitle #231 . . .
2013.08.16
[EOS 700D, 시그마 17-50] 우리들의 출사~
2013.08.12
4년만의 한늘공원.
2013.08.04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 545 next